빈곤: 어떻게 싸울것인가

김윤태·서재욱 지음│510p│38,000원│2014.7.10

1.jpg

◆ 저자소개

저자 김윤태는 고려대학교 인문대학 사회학과와 대학원 사회복지학과 교수이다. 고려대학교와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대학원을 졸업하고 런던정치경제대학(LSE)에서 사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고려대학교 공공정책연구소 사회정책연구센터 소장과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연구 분야는 복지국가, 사회적 기업, 복지태도, 민주주의, 사회이론 등이다. 주요 저서로 『제3의 길』, 『자유시장을 넘어서』, 『세계사』, 『사회학 입문』, 『한국의 재벌과 발전국가』, 『사회적 기업과 사회적 경제』(공저), 『한국의 새로운 진보』(공편), 『한국 복지국가의 전망』(편저), 『세계의 정치와 경제』(공편) 등이 있다. 최근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 주요 국가의 빈곤 현황과 사회정책의 성과에 관한 비교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저자 서재욱은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원이자 고려대학교 공공정책연구소 정책위원이다. 한양대학교를 졸업한 후 고려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박사과정으로 공부하고 있다. 주요 관심 분야는 복지국가, 빈곤, 사회정책이다. 현재 한국의 공공부조와 빈곤정책을 연구한다.

◆ 책소개

『빈곤』은 오늘날 풍요로운 사회에 왜 가난한 사람이 여전히 존재하는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새로운 해결책을 찾기 위해 쓰여진 책이다. 빈곤은 무엇이며 사회과학에서 사용하는 빈곤 측정의 다양한 방법과 주요 이론적 논쟁을 소개하고 평가한다. 또 한국의 빈곤정책인 생활보호법에서 국민기초 생활보장제도까지 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평가한다.

◆ 출판사 서평

인류의 풀리지 않는 숙제 
빈곤 문제 해결에 한 발 더 다가서다 

이 책은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오늘날 우리 사회에 왜 여전히 가난한 사람이 존재하는지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새로운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지적 도전과 실천적 지침을 찾기 위해 만들어졌다. 오랜 세월 축적된 빈곤론을 집대성하고, 세계 주요국과 한국의 빈곤 현실 및 이에 대응하는 정책을 알아본다. 이를 바탕으로 빈곤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모색한다. 

이 책은 먼저, 전통적 빈곤의 개념인 절대적 빈곤, 상대적 빈곤, 주관적 빈곤을 정의하면서 빈곤의 다차원성을 강조한다. 사회과학에서 사용하는 빈곤을 측정하는 다양한 방법을 다시 검토하며, 주요 이론적 논쟁을 소개하고 평가한다. 빈곤을 둘러싼 다양한 이데올로기, 담론, 사회과학 이론을 검토하면서 빈곤에 관한 학제적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또한 경제협력개발기구 주요 회원국의 빈곤 현황과 정부의 정책을 이해하는 동시에, 한국 정부가 빈곤을 해소하고자 도입한 다양한 사회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평가한다. 이를 통해 빈곤을 줄이고 복지를 확대하는 국가정책의 새로운 전망을 모색한다. 

복지를 둘러싼 논쟁에 명쾌한 답 제시 

이 책은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 첨예한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는 주제를 꺼내 논증을 통해서 명쾌한 답을 제시한다. 예컨대, ‘복지와 경제성장은 양립할 수 없는지’, ‘복지를 확대하면 국가 재정이 파탄날 것인지’, ‘복지를 확대하면 근로의욕이 약화되는 등 복지의존은 필연적으로 나타나는지’, ‘해외원조는 정치적·경제적 이익을 우선시해야 하는지’ 같은 물음에 저자는 단호히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그 근거를 구체적인 수치와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보편적 복지나 복지 확대를 주장하면 아직도 ‘빨갱이’ 소리를 듣기 쉬운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 이 두꺼운 책이 던지는 경고는 분명하다. 빈곤은 우리가 당장 나서서 싸워야 할 광범위하고도 심중한 문제이며, 하지만 이에 맞서 싸울 무기는 아직 우리에게 턱없이 부족하다고.

◆ 목차

감사의 글 
서문 

1. 빈곤이랑 무엇인가 
2. 어떻게 빈곤을 측정할 것인가 
3. 왜 가난한가 
4. 빈곤의 담론과 이론 
5. 빈곤의 국제 비교 : 부유한 국가, 가난한 사람 
6. 국가와 빈곤정책 : 영국, 미국, 독일, 스웨덴 
7. 두 개의 국가 : 한국의 빈곤 
8. 가난한 삶 : 가치와 태도 
9. 한국의 빈곤정책 : 생활보호법에서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까지 
10. 세계의 빈곤 : 인류 최대의 과제 
11. 복지국가의 전망 : 새로운 시대의 도전 
12. 빈곤과 싸우는 방법 

참고문헌 
찾아보기

◆ 책속으로

모든 사회의 모든 개인에게 통용되는 변하지 않는 빈곤의 원인은 존재하지 않는다. 빈곤에는 개인적 측면과 구조적 측면의 요인이 모두 영향을 미친다. 모든 개인은 ‘환경 속의 인간’으로서 주어진 사회 환경 안에서 자신의 선택에 의해 인생의 경로를 그려나가게 된다. 따라서 구조적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빈곤의 위험은 복지제도를 비롯한 사회정책을 통해 예방하고 완화하는 한편, 개인이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최선을 다하도록 격려할 때 비로소 빈곤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완화할 수 있을 것이다. _ 119쪽 

흥미로운 사실은 공공부조제도의 역할이 제한적인 국가에서 빈곤율은 오히려 낮게 나타난다는 점이다. 여기서 공공부조제도가 본연의 의미대로 ‘최종적’인 빈곤정책으로 기능할 때 충분한 빈곤 예방과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다시 말해, 최고의 빈곤정책은 사후에 빈곤층을 지원하는 공공부조제도라기보다 사전에 빈곤층이 빈곤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예방하는 사회보험과 보편적 급여를 비롯한 복지제도라고 볼 수 있다. _ 243쪽 

가난한 삶의 이미지는 가난한 사람들 스스로 만들어내기보다 사회적으로 만들어내는 것일 가능성이 더 크다. 물론 빈곤은 사람을 지치게 하고, 자존감을 떨어뜨리며, 외로움을 느끼거나 현실에 대한 거친 분노를 드러내게 하기도 한다. 그러나 아직 우리는 한국에서 가난한 삶이 사람들을 어떻게 바꾸는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_ 284쪽 

빈곤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완화하려면 성별과 연령에 관계없이 평생에 걸쳐 적극적인 기회의 평등을 보장하는 것을 핵심적인 정책기조로 삼아야 한다. 이는 개별 소득보장제도의 부분적 조정을 넘어 경제·사회 구조의 전면적 재편을 필요로 한다. 누구나 일할 수 있고, 일하면 빈곤 위험에서 자유로울 수 있어야 한다는 전제가 충족되어야 한다. 복지 의존은 이 전제가 지켜지지 않을 때 필연적으로 발생한다. _ 378쪽 

복지국가는 경제성장을 저해해 모두 함께 나누어 먹을 파이의 크기를 줄이는가? 복지국가의 비판자들은 바로 그렇기 때문에 복지국가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특히 이런 주장은 경기침체로 성장이 둔화되고 재정적자가 문제가 될 때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지구화된 세상에서 개별 국가들은 복지를 축소하지 않고는 성장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도 흔히 덧붙여진다. 그러나 복지국가가 경제성장을 저해한다는 주장은 검증되지 않은 가설일 뿐이다. _ 428쪽 

사회의 빈곤을 추방하고 복지를 확대하는 궁극적 목표는 물질적 만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신적 행복을 통한 균형 있는 인간다운 삶의 추구에 있다. 만약 복지를 가난한 사람을 지원하는 것 정도로 생각한다면 복지를 추구하는 사회제도와 정책은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없다. 한국 사회는 지난 수십 년 동안 매우 빠른 속도로 물질적 성공을 이루었지만, 행복감은 매우 낮다. 이러한 물질적 성공과 정신적 실패가 공존하는 ‘한국의 역설(Korean Paradox)’은 사회안전망 부족과 공존의 사회제도가 충분하게 발전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다. _ 473쪽

◆ 추천사
 
복지국가의 역사는 반빈곤 투쟁으로부터 얻은 빈곤의 해방사라해도 과언은 아니다. 이 책은 반빈곤 투쟁과 관련하여 사적 전개라는 시간의 씨줄과, 세계와 한국이라는 공간의 날줄을 촘촘히 잘 엮어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빈곤의 사회적, 정치적 문제뿐만 아니라 가난한 사람에 대한 인간성의 문제를 함께 짚어봄으로써 한국 복지국가의 구축의 단초를 끄집어내고 있는 점에서 이 책이 갖는 가치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 조흥식 교수, 서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한국사회복지학회 회장
 
이 책은 빈곤에 대한 체계적이고 친절한 입문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연구자들에게도 크게 도움을 주는 책이다. 국내외 빈곤정책에 대한 논의를 통해서 빈곤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책을 모색하는 행정가나 정치인들에게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이다. 풍요의 시대에 대량 빈곤의 원인을 진단하고 빈곤을 척결하기 위하여 고민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필독서가 될 것이다. 이 책은 빈곤에 관한 기존의 학문적 성과를 모두 담고 있기 때문이다.
- 신광영 교수,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한국의 계급과 불평등>의 저자
 
아직 한국 사회과학계에서 빈곤의 문제를 정면에서 다룬 깊이 있는 저서를 만나기가 쉽지 않다. 이 책은 한국의 빈곤 연구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빈곤을 정면으로 다루는 이 책이 한국사회의 변화와 더불어 판과 쇄를 거듭하고 한국의 빈곤 연구의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하며, 빈곤에 관심이 있는 사회과학자와 학생에게 적극적으로 일독을 권한다.
- 문진영 교수, 서강대학교 사회복지학과,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

◆ 관련기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하승수, 『삶을 위한 정치혁명』(한티재 2016.3.7) imagefile IPM 2016-03-02 735
89 김윤태, 고세훈 외,『불평등 한국, 복지국가를 꿈꾸다』(후마니타스 출판 2015.6.25) imagefile IPM 2016-01-27 730
88 이일영, 『혁신가 경제학』(창비 출판 2015.9.11) imagefile IPM 2016-01-26 631
87 윤홍식·이남주·조흥식 외, 『평화와 복지, 경계를 넘어: 평화복지국가의 정치적 조건과 주체를 찾아』 (이매진 2014.7.4) imagefile IPM 2015-03-28 1187
86 정태인 외, 『분노의 숫자: 국가가 숨기는 불평등에 관한 보고서』 (동녘 2014.4.30) imagefile IPM 2015-03-28 1009
85 박상훈, 『니콜로 마키아벨리 군주론 』 (후마니타스 2014.4.28) imagefile IPM 2015-03-28 1317
84 조세영, 『한일관계 50년, 갈등과 협력의 발자취』 (대한민국역사박물관 2014.8.31) imagefile IPM 2015-03-04 985
83 최태욱, 『한국형 합의제 민주주의를 말하다』 (책세상 2014.11.21) imagefile IPM 2014-11-25 2099
82 박순성 외, 『반성의 미래』(후마니타스 2014.9.15) imagefile IPM 2014-09-17 1704
81 최장집 외, 『인간적 사회의 기초』(민음사 2014.8.18) imagefile IPM 2014-08-27 1776
80 최장집·박상훈 외, 『풍요한 빈곤의 시대』(민음사 2014.8.18) imagefile IPM 2014-08-27 1865
» 김윤태 외, 『빈곤』 (한울아카데미 2013.7.10) imagefile IPM 2014-07-02 2152
78 정치경영연구소, 『다시 태어나면 살고싶은 나라』(홍익출판사 2014.4.15) imagefile IPM 2014-04-16 3471
77 원희룡, 『무엇이 미친정치를 지배하는가?』(이와우 출판 2014.2.10) imagefile IPM 2014-02-25 2602
76 강원택, 『정당은 어떻게 몰락하나』(오름 출판 2013.12.15) imagefile IPM 2014-01-20 2696
75 이계안, 『한반도의 미래에 관한 대담한 생각』 (위너스북 2013.9.25) imagefile IPM 2013-09-30 2488
74 최태욱 외, 『복지 한국 만들기』 (후마니타스 2013.6.28) imagefile IPM 2013-07-12 3968
73 최장집 외『논쟁으로서의 민주주의』(후마니타스 2013.4.22) imagefile IPM 2013-04-26 3085
72 최장집·박찬표·박상훈, 『어떤 민주주의인가[개정판]』(후마니타스 2013.4.22) imagefile IPM 2013-04-26 3173
71 정태인·이수연, 『협동의 경제학』(레디앙 2013.4.10) imagefile IPM 2013-04-22 3293


XE Login